오늘의 야식은 짜장 떡볶이 with 치즈, 어묵, 당면

주 작업시간이 저녁 10시부터 아침 7시까지인 바람에 매일 매일 야식을 즐기다보니 살이 정말 무럭무럭 찌고 있습니다. 원래는 성장이 멈춰야할 나이인데, 그러지 못하고 있네요. ^^;; 오늘의 스페셜한 야식은 짜장 떡복이 입니다. 비주얼은 다소 맛과는 멀어 보이지만, 어머니께서 직접 부산에서 공수해 보내주신 어묵, 치즈, 당면과 같이 먹으니 별미가 따로 없네요. 별로 맵지는 않아서 게눈 감추는 먹어 치우고 또다시 작업에 들어 갑니다. ^^

 

Write a comment